사회

`낙동강 유역 안전한 먹는 물` 사업 예타 통과…본격 추진

작성자 정보

  • 바른경제TV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오제일 기자 = 낙동강 유역 취수원 다변화를 통해 먹는 물 안전을 확보하는 공급체계 구축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환경부는 30일 '낙동강 유역 안전한 먹는 물 공급체계 구축사업'이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정부 사업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낙동강 유역 취수원 다변화를 통해 부산, 대구, 울산, 경북, 경남 등 낙동강 유역 700만 주민의 먹는 물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다.

사업은 ▲구미 해평취수장에서 대구·경북에 일평균 30만톤을 공급하기 위한 관로 45.2㎞ ▲합천 황강 복류수와 창녕 강변여과수를 개발해 부산과 경남 동부에 일평균 90만톤을 공급하기 위한 취수시설 및 관로 102.2㎞ ▲청도 운문댐에서 울산에 반구대암각화 보호를 위한 물량을 공급하기 위한 관로 43.8㎞를 건설한다는 내용으로 구성된다.

정부와 한국수자원공사가 총사업비 2조4959억원(예타 사업계획안 기준)을 투입해 2028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될 예정이다.

환경부는 신속한 사업추진을 위해 올해 하반기에 즉시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할 계획이다. 2024년까지 기본 및 실시설계, 환경영향평가 등 후속 절차를 차질 없이 이행해 2025년에 사업을 착공할 계획이다.

김동구 환경부 물통합정책관은 "이번 사업은 영남권 주민들의 식수 안전을 확보하고, 낙동강 상·하류 간 먹는 물 갈등 구조를 해소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며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정부 사업으로 확정된 만큼 해당 지역 주민들과 더 소통하고, 내년도 관련 예산 확보 등으로 사업이 적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fka@newsis.com

 

[서울=뉴시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