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주 나토 대표부 설치작업 착수…외교부 "인력 협의 중"

작성자 정보

  • 바른경제TV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최서진 기자 = 정부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본부가 있는 벨기에 브뤼셀에 주 나토 대표부를 설치하기 위한 작업에 들어갔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나토 회원국은 비록 아니지만 파트너국들 대다수가 이미 대표부를 개설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아태 지역 내 나토의 파트너국 중 현재 우리나라를 제외한 나머지 3개국은 모두 이미 대표부를 개설하고 주 벨기에대사가 주 나토대사를 겸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주 나토 대표부 설치 결정은 이를 통해서 나토와의 정보 공유를 확대하고 그리고 동맹국, 파트너들 국가와의 네트워크를 강화하는 등 우리 위상에 걸맞는 나토 관련 외교활동을 가능하게 하기 위해서 그렇게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기존에 나토 업무를 처리해왔던 주 벨기에대사관과 유럽연합(EU) 대표부가 주 나토 대표부를 겸하고, 각 대사가 낱 상주 대표로 활동하게 한다는 방침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추가 인력 배치 가능성을 시사했다.

당국자는 "주 나토 대표부 설치를 위한 법령 개정, 조직, 인력 등에 대해선 외교부가 관계부처와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서울=뉴시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