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준석 징계 연기…與 게시판 "징계 않으면 탈당" "당권 싸움"

작성자 정보

  • 바른경제TV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정성원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한 당 중앙윤리위원회의 징계 결정이 2주 뒤로 늦춰진 가운데 23일 국민의힘 당원 게시판에는 이 대표를 옹호하거나 반대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23일 오후 4시 기준으로 국민의힘 당원 게시판을 보면, 이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해 윤리위가 신속하게 징계를 내려야 한다는 게시글이 전날부터 계속 올라오고 있다.

대체로 윤리위가 이 대표에게 중징계를 내려야 한다는 주장이 많았다.

한 당원은 "이 대표를 징계하지 않으면 당원들은 탈퇴할 것이다. 당원들이 이 대표를 지지하기 위해 가입한 것이 아니란 점을 알아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다른 당원은 "7월7일까지 어떻게 기다리나. 증거인멸 교사로 수사 중인 자가 여당을 이끄는 당대표가 될 수 있겠나"라며 "품위유지 위반이 아니고 법은 물론 윤리 의식이 땅에 떨어졌다"고 비판했다.

또 다른 당원은 윤리위가 이 대표에게 면죄부를 주기 위해 징계 결정을 늦췄다고 지적하며 "국민에게 2주간 갈등과 분열만 증가시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윤리위가 이 대표의 징계를 서둘러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한 당원은 "당의 추문, 죄질이 나쁜 성 상납 건은 여론에 오래가지 않게 속전속결로 끝내야 한다. 뜨뜻미지근한 대처로는 더 나쁜 여론만 생길 뿐"이라고 했다.

또 다른 이는 "징계를 할 것이라면 확실한 증거를 가지고 단칼에 쳐 내야 한다"며 "몇 달째 질질 끌면서 경제위기 상황에서 당권 싸움한다는 이미지만 남겼다"고 비판했다.

성희롱 발언으로 '당원권 정지 6개월' 징계를 받은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례를 거론하며 이 대표를 엄벌에 처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었다.

어떤 이는 "민주당도 발언 하나를 가지고 6개월 당원권 정지 징계를 내렸는데 증거가 차고 넘치는 이 대표와 김철근 정무실장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나"라고 비판했다. 다른 이는 "징계 처리를 왜 이리 질질 끌어서 당 이미지만 안 좋게 만드나. 민주당이 하는 것 안 보이나"라고 비교했다.

대다수가 이 대표의 징계를 촉구한 가운데 이 대표의 징계를 반대하는 게시글도 눈에 띄었다.

한 당원은 "만약 이 대표에 대해 말이 안 되는 징계가 나오면 바로 탈당하겠다. 국민의힘은 도로 새누리당 되는 것이고, 이 당은 꼰대당으로 개혁의 희망이 없는 당이 된다"고 비꼬았다. "이 대표를 징계하는 순간 청년들의 지지는 쪼그라들 것이다. 이 대표보다 반듯하게 살아온 당 관계자들이 얼마나 되겠나"라는 글도 보였다.

다른 당원은 "이 대표 임기 때까지 흔들지 말라. 국민과 당원이 투표해 뽑은 대표"라며 "톡톡 튀는 언행이 기존 꼰대들이 볼 때는 이상하게 보일지 모르나, 그의 생각과 정치 발언을 보면 올바른 길을 가고 있다"고 두둔했다.

또 다른 이는 "이 대표 때문에 당원 가입했다. 모난 돌이 정을 맞는 법이지만, 이를 기회로 삼아 당내 기반을 다져야 한다"는 조언도 있었다.

일부는 윤리위 결정을 둘러싼 당 내홍으로 새 정부에 피해가 갈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 당원은 "당권 쟁취 경쟁을 그만둬라. 정권교체 안 됐으면 화병으로 국민 절반은 병들어 있었을 것"이라며 "윤 대통령 통치에 흙탕물 뿌리지 말고 제발 자중하라"고 촉구했다.

다른 이는 "정권 바뀐 지 얼마나 됐다고 시끄럽나. 싸우더라도 내부에서만 하고 국민을 위한 정책에 몰두해야 한다"며 "민주당과 똑같이 자리싸움만 한다면 2년도 안 남은 총선에서 국민들이 돌아설 것"이라고 했다.

어떤 이들은 "새 정부에 전혀 도움이 안 되는 당직자와 국회의원들 때문에 열 받아서 당원 탈퇴하겠다. 다시는 지지하지 않겠다" 등의 격한 반응을 보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서울=뉴시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