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부모 동의 필수 트랜스젠더 정책 항의"…美학생들, 수업 거부 확산

작성자 정보

  • 바른경제TV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김현수 인턴 기자 = 미국 버지니아주에서 바뀐 트랜스젠더 정책에 반발하는 목소리가 높다. 성소수 학생들에게 해를 끼칠 수 있다고 우려하는 학생들이 수업을 거부하고 거리를 가득 채우고 있다.

학생들은 공화당 소속 글렌 영킨 버지니아 주지사가 올초 트렌스젠더 관련 지침을 바꾼 것에 교실에서 퇴장하는 시위를 벌였다고 27일(현지시간) CBS뉴스가 보도했다.

버지니아 빈의 옥턴 고등학교 학생 200명 이상 새 지침에 항의하기 위해 거리로 나왔다. 버지니아주 90개 이상 학교에서 수천명의 학생들이 27일 시위에 참여했다.

해당 지침에 따르면 학생들은 부모의 서면 동의를 교사에게 제출해야 자신들이 원하는 이름과 제3의 성을 지칭하는 대명사(They)로 불릴 수 있다. 학교 프로그램이나 시설을 이용할 때도 생물학적 성별에 기초하고, 수정사항이 있다면 연방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만 가능하다.

시위에 참여한 19세 나타샤 상비는 "이전에는 트랜스젠더에게 비교적 관대해, 학생들은 학교에서 자신의 정체성을 인정받는 것처럼 느끼게 해줬다"며 "반면 이번에 공개된 새 정책은 버지니아주 모든 성소수자 학생들에게 해를 끼칠 수 있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정책 옹호자들은 오히려 이번 변화가 아이들의 삶에서 부모의 역할이 더 존중될 수 있다고 반박한다. 새로운 정책 아래 교사는 학생의 성별 관련 정보를 부모가 숨기지 못하게 한다는 점에서다.

그동안 오랫동안 트랜스젠더 부모의 권리가 보장되지 않았다는 주장도 있다. 이들은 새 정책이 자녀 양육과 건강, 안전에 대한 부모 권리를 보장해줄 것으로 기대한다.

버지니아주 대변인은 "이번 정책은 부모들의 확인이 있다면 학교측은 아이들과 가족들의 요구를 수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교육청은 이를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찰스 파일 버지니아 교육청 대변인은 "버지니아 교육부가 제출한 모든 의견을 검토할 계획"이라며 "주 교육감이 최종 수정하기 전 지침을 최종 수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지침들은 현재까지도 양측 입장 간 법적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때문에 많은 학교들은 이 지침을 도입하지 않기로 선택했다.

바이든 정부는 성소수 학생들을 더 강력하게 보호하는 방안을 추진했지만, 그동안 공화당이 주도하는 주들의 반대에 부딪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teressakim99@newsis.com

 

【서울=뉴시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