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농식품부, 커피 생두 유통가격 하락…부가세 면제·할당관세 효과

작성자 정보

  • 바른경제TV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오종택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8일 국제 원두가격 상승에 대응해 커피 생두 수입 시 부가가치세 면제와 원두 할당관세 적용으로 이달 들어 국내 커피 생두 유통 가격이 하락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올해 들어 전 세계적인 고물가 흐름과 고환율, 공급망 교란에 따른 물류비 상승 등 수입원가 부담이 커지자 6월28일부터 커피 생두 수입 시 부가가치세 10%를 면제하고, 7월20일부터는 커피 원두 수입 전량에 대한 할당관세 조치를 적용하고 있다.

국내에 수입되는 생두 수입가격은 지속해서 상승 추세였으나 부가세 면제 시행 등으로 생두 국내 수입가격은 6월에 이어 7월에도 소폭 하락했다. 이달 들어서는 할당관세 조치에 따라 가격 하락 폭이 조금 더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농식품부는 전했다.

커피 전문점 등에 생두를 공급하는 5개 대규모 생두 수입유통업체는 지난 1일부터 가격 인하 품목과 인하 폭을 확대하기 시작했다. 기존 재고물량이 소진되는 대로 적용 품목과 인하 폭을 더욱 늘려갈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생두 수입유통업체 블레스빈은 110여개 제품 전 품목에 대해 일괄적으로 2500원 인하했다. 우성엠에프는 콜롬비아산과 브라질산 등 23개 품목 가격을 500~750원 낮췄다. 지에스씨인터내셔날과 피델리는 각각 10개 품목과 7개 품목에 대해 최대 700원 인하했다. 엠아이커피는 이달 중 70~80개 품목에 대해 최대 1000원 인하할 계획이다.

이번 부가세 면제 등의 조치로 생두를 사용하는 국내 커피업계는 수입원가 부담 완화뿐 아니라 의제매입세액 공제와 현금흐름 개선 등 부수적인 혜택으로 소비자 판매가격 인상 요인을 줄이는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권재한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커피 생두 공급가격 인하 품목 및 인하 폭 확대로 부가세 면제·할당관세 조치로 인한 혜택이 소비자에게도 전달될 수 있도록 커피업계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세종=뉴시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